본문

알림공간

지정보

[복지정보] 성인 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 3월 도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전윤정 작성일 19-03-29 20:34 조회 164회 댓글 0건

본문

월 88시간 기본형 등 3가지…20% ‘최중증’ 선정

광주, 울산, 경남 남해군 선도…4~5월 전국 실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2-18 13:12:19

장애인 자녀를 둔 부모들이 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장애인 자녀를 둔 부모들이 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에이블뉴스DB

보건복지부가 3월부터 성인 발달장애인을 위한 새로운 복지제도인 ‘주간활동서비스’가 순차적으로 시작된다고 18일 밝혔다.

복지부는 올해 신규예산 191억 원을 편성했고, 성인 발달장애인 2500명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광주광역시와 울산광역시, 경상남도 남해군에서 3월부터 선도적으로 시작하고, 

이어서 4~5월에 걸쳐 전국 150여 개 지방자치단체에서 서비스를 실시한다.
 

■기본형, 단축형, 확장형 3가지…만 18세~64세 대상

주간활동서비스는 학교 졸업 후의 성인 발달장애인을 위한 돌봄과 지역사회의 다양한 참여를 결합한
‘참여형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 케어) 서비스’이다.

정부는 작년 9월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종합대책’을 수립하면서 성인 발달장애인을 위한 주간활동서비스 도입을 발표한 바 있다.

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는 발달장애인이 지역사회의 다양한 기관이나 장소를 이용 및 참여해
동료이용자와 함께 낮 시간을 보내는 서비스다.

바우처(이용권)로 제공되며 월 88시간(하루 4시간 기준)의 기본형서비스 외에도 이용자의 상황에 따라 44시간의 단축형,
120시간의 확장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장애인복지법’상 등록된 만 18세부터 64세까지의 지적장애인과 자폐성장애인이다.
가구의 소득·재산 유무와 관계없이 지원대상이 될 수 있으나, 대학 등에 재학 중이거나 근로활동 참여, 거주시설 입소자,
그 밖에 낮 시간에 민간 및 공공의 서비스를 이용 중인 사람은 제외된다.

장애인 활동지원과 주간활동서비스 중복 수급자는 활동지원바우처를 일부 차감한다.

■20% ‘최중증’ 선정…단가 시간당 1만2960원, 자부담 없음

서비스 신청방법은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되며, 서비스 욕구, 낮 시간 활동내역, 가구환경 및 장애 정도 등 서비스 종합조사를
거쳐 지원여부 및 자격유형을 결정한다.

전체인원의 20% 이상을 최중증장애인으로 선정하도록 해 자해 등 과잉(도전적)행동이 있어도 주간활동을 지원받을 수 있다.

서비스 이용 대상자는 지역 내 주간활동 제공기관(지자체 지정)과 상담을 통해 이용자 집단(2~4인) 및 프로그램 등을 협의해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주간활동은 제공기관에서 직접 제공하는 자체 프로그램과 지역사회의 외부자원을 활용한 협력기관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프로그램은 참여형과 창의형으로 나뉜다.
서비스 비용은 서비스 제공기관으로 바우처지원금(시간당 1만2960원)이 이용자 집단에 따라 차등지급한다.
구체적으로 2인 그룹은 단가의 100%(총 200%), 3인 그룹은 80%(총 240%), 4인 그룹은 70%(총 280%)를 지급된다.
이용자가 지불하는 본인부담금은 없다.

■복지부 ‘주간활동 제공기관, 제공인력’ 모집

한편, 복지부는 원활한 주간활동서비스 제공을 위해 주간활동 제공기관 모집 및 제공인력 교육 등도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간활동 제공기관은 지방자치단체별로 공모를 통해 지정한다. 이용자 선택권 보장 및 경쟁을 통한 서비스 질 제고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당 복수(2개소 이상 권장)의 주간활동 제공기관을 지정하도록 하며, 농어촌 등 기반 시설 취약지역에서도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소규모 이용지역에 대해서는 인력 및 운영기준 특례를 적용한다.

제공기관은 접근성이 좋고 이용자의 안전과 보건・위생 등 쾌적한 환경을 갖추고,
이용자 1명 당 최소 3.3제곱미터 이상의 주간활동 전용 공간을 갖추어야 한다.

주간활동 제공기관으로 지정받으려는 기관은 시설 및 인력기준, 사업계획서 등을 갖춰 지방자치단체로 신청하면 된다.

각 지방자치단체별 구체적 모집 내용 및 일정은 해당 시군구청에 문의하면 된다.

인력 기준은 사회복지사, 특수교사 및 평생교육사, 언어재활사, 기타 주간활동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자격증 및 학과 졸업자와 더불어,
활동지원사 등 발달장애인 서비스 유경험자도 참여할 수 있다.

주간활동 교육(이론 30시간, 실습 24시간)을 이수하면 제공인력으로 근무할 수 있다.

지역 발달장애인지원센터에서 주간활동 제공인력 교육과정을 운영하며, 참가 희망자는 별도로 정하는 교육일정에 맞춰 신청하면 된다.

■2022년까지 1만7000명 단계적 확대…지자체 등 상담

복지부는 주간활동서비스 사업안내 지침 및 시스템 마련,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교육 실시 등 사업 준비를 완료했고
올해 순차적으로 150여 개 지방자치단체에서 주간활동을 실시하는 한편,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내년부터는 전국에서 사업 수행이
가능하도록 지원인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올해 2500명을 시작으로 2020년 4000명, 2021년 9000명, 2022년 1만 7000명까지 확대한다.

주간활동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발달장애인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읍·면·동 주민센터)나 보건복지상담센터(국번 없이 129번)에 문의하거나,
지역 발달장애인지원센터에서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복지부 김현준 장애인정책국장은 “복지인프라가 부족했던 성인 발달장애인의 자립생활과 지역사회 참여를 위해 주간활동서비스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